목 회 칼 럼

HOME > 설교와칼럼 > 목 회 칼 럼

2019.06.07 12:02

사람들의 눈

조회 수 27 댓글 0

영국 황제였던 '에드워드 '

습관적으로 조끼의 제일 아래 단추를

채우지 않았다고 한다.

 

얼마 후 이것이 영국 상류 계급 사이에서

유행되어 많은 귀족들이 조끼의 마지막 단추를

채우지 않았던 것이다.

 

자기의 습관이든 혹은 무의식중에

한 행동이든지 간에 누군가가 자신을 보고 있고

그래서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누구에겐가 영향을 끼치고 있다는 사실을

잠시도 잊어서는 안 된다.

 

~햇볕같은 이야기 중에서~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