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 회 칼 럼

HOME > 설교와칼럼 > 목 회 칼 럼

2019.07.14 16:34

북해도 청어 이야기

조회 수 15 댓글 0

세계적인 역사학자 토인비 박사가

즐겨 하던 이야기 중에

북해도에서 청어잡이를 하는 어부들의 이야기입니다.

 청어를 잡은 어부들의 가장 큰 관심사는 어떻게 하면 북쪽끝 바다에서

먼 거리의 런던까지 청어를 싱싱하게 살려서 운반하는가의 문제입니다.

 

어부들이 아무리 노력해도 청어를 잡은 배가 런던에 도착할때 쯤이면

청어들은 거의 죽어있었습니다.

 그러나 많은 어부들 가운에 한 어부의 청어만은

싱싱하게 살아있는 것이었습니다.

 

이상하게 여기는 동료 어부들이 그 이유를 몇번이나 물어 보았으나

그 어부는 비밀을 가르쳐 주지 않았습니다.

그러다 마침내 동료들의 지속적인 강요에 못이긴 어부가 말했습니다.

 

"나는 청어를 잡아 통에 넣을 때, 메기를 한 마리씩 집어넣지..."

그러자 동료 어부들이 놀라 "그러면 메기가 청어를 잡아 먹잖아..."

"그래 메기가 청어를 잡아먹지....

.하지만 놈은 두세 마리밖에 못 먹어...

 

 

하지만 그 통 안에는 수백마리의 청어들은 잡혀먹히지

않으려고 열심히 헤엄치고 도망다니고 있지...."

그러니 먼 길 런던에 도착해 봐도 청어들은 여전히 살아있어...

 적당한 스트레스는 삶의 촉진제가 된다고 합니다.

 

~지혜의 샘~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