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목마른 여인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 목마름

세상이 채워주워 못합니다.

 

그 목마름 채우려고

어느 날과 다름없이

우물가로 갑니다.

 

그 곳, 그 곳에서

한 남자를 만납니다.

예사롭지 않은 남자입니다.

 

그가 말합니다.

내가 주는 물을 마시는 자 마다

영원히 목마르지 아니할 것이다.

 

내가 주는 물은

그 속에서 영생하도록

솟아나는 샘물이 되리라.

 

대화를 마친 여인

물동이를 버려 둔 채

동네로 달려갑니다.

 

내가 한 남자를 만났습니다.

그렇게 갈했던 내 목마름 해결 되었습니다.

더 이상 목마르지 않습니다.

 

동네 사람들이 그 남자 만나러 나옵니다.

그 남자 머물러 달라 청합니다.

이구동성 그들이 고백합니다.

 

그는 세상의 참 구주이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