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운 스토리

HOME > 나눔터 > 다운 스토리

희생적인 사랑

 

사랑하는 자를 위하여 무슨 수고와 희생을 아낄 것인가?

 

할머니에게 독 같은 손자를 업혀 보라.

무거운 줄도 모르고 둥실 둥실 내 둥실하면서 업고 다닌다.

그러나 사랑 없는 바윗돌이나 나무토막을 지워 보라.

아마 10분도 지지 못할 것이다.


시집 간 딸이 친정에만 오면,

남편 몰래 아들 몰래 다 뽑아 싸주며 어서 가져 가거라,

가져 가거라 하면서 아까운 줄 모르는 것이 어머니의 사랑이다.

 

그런데 우리들은 주를 사랑하면서도 주일 한 번 지키기도 힘들고,

연보 한 푼 내기도 아깝고, 새벽기도 한 번 하기도 힘이 드니

이것이 진정 주를 사랑하는 것인가?

조회 수 :
424
등록일 :
2015.07.07
21:20:01 (*.238.27.125)
엮인글 :
https://www.doch.kr/12521/567/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s://www.doch.kr/board_12/1252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6 큐티(QT)는 생각하는 훈련입니다 2019-06-06 79
15 바벨론 강가에서 2019-02-19 137
14 새해에는 2019-01-05 86
13 내게는 사랑만 남게 하소서 2019-01-05 83
12 이덕영안수집사ㅡ최영식집사 임명선서 2018-05-01 173
11 만나야 할 열사람 ! 2016-11-15 288
10 중보기도 2016-10-25 302
9 나를 아름답게 하는 기도 2015-11-28 372
8 나를 성숙시켜 주신 기도 2015-11-22 410
7 육십년의 회한... 2015-11-17 489
6 하나님 되게 하라 2015-11-13 381
5 하나님이 너무 사랑하심으로.... 2015-11-10 398
4 이 가을에는 따뜻한 눈물을 배우게 하소서 2015-10-01 429
» 희생적인 사랑 2015-07-07 424
2 세월을 아끼라 때가 악하니라. 2015-06-29 517
1 주님과의 대화 [1] 2015-06-17 5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