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 회 칼 럼

HOME > 설교와칼럼 > 목 회 칼 럼

움직이지 않아도

태양이 우리를 못견디게 만드는

여름이 오면, 친구야

우리도 서로 더욱 뜨겁게 사랑하며

기쁨으로 타오르는

작은 햇덩이가 되자고 했지?


산에 오르지 않아도

신록의 숲이 마음에 들어차는

여름이 오면, 친구야

우리도 묵묵히 기도하며

이웃에게 그늘을 드리워주는

한 그루 나무가 되자고 했지?


바다에 나가지 않아도

파도 소리가 마음을

여름이 오면, 친구야

우리도 탁 트인 희망과 용서로

매일을 출렁이는 작은 바다가 되자고 했지?


여름을 좋아해서 여름을 닮아가는

나의 초록빛 친구야

멀리 떠나지 않고서도 삶을 즐기는 법을

너는 알고 있구나

너의 싱싱한 기쁨으로

나를 더욱 살고 싶게 만드는

그윽한 눈빛의 고마운 친구야.

 

~이해인~

조회 수 :
113
등록일 :
2018.07.24
17:15:50 (*.187.146.55)
엮인글 :
https://www.doch.kr/17497/77a/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s://www.doch.kr/menu02_01/1749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57 너희는 종이 되고, 섬기는 사람이 되어라 2018-11-29 118
256 감사의 사람 2018-11-18 83
255 정말로 성숙한 사람 2018-11-11 117
254 친구 2018-11-11 123
253 ★지금까지가 아니라 지금부터입니다★ 2018-11-04 121
252 비밀 2018-11-01 139
251 우리를 흔들어 깨우소서 2018-10-25 135
250 이 전쟁의 책임 2018-10-19 131
249 기쁨이란 2018-10-16 100
248 전도의 열매 2018-10-11 102
247 ~~영적 살인~~ 2018-09-30 128
246 포기하지 않는 전도 2018-09-27 123
245 믿음은 생명을 지켜주는 빛 2018-09-16 95
244 믿음의 전도는 영원하다 2018-09-09 150
243 익어가는 마을 2018-09-02 97
242 우직하게 노력하는 사람을~ 2018-08-29 154
241 주체적으로 살지 못하는 현대인 2018-08-20 125
240 누가 행복한 사람일까? 2018-08-12 141
239 아름다운 사람(1) 2018-07-29 123
» 여름이 오면 2018-07-24 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