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 회 칼 럼

HOME > 설교와칼럼 > 목 회 칼 럼

19세기 미국의 부흥 전도자 무디 목사는 수십만 명을 주님께로 인도했고, 특히 주일학교 교육의 중요성을 일깨운 분으로 유명하다. 그는 하루에 한 사람에게 반드시 복음을 전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그런데 어느 하루는 아무에게도 전도하지 못했다.

 

그날 밤 잠자리에 들었으나 책임을 완수하지 못한 죄책감 때문에 잠이 오지 않았다. 그는 다시 옷을 입고 거리로 나갔다. 밤중에 거리에 서서 말씀으로 권유할 대상자를 찾는데, 한 술 주정꾼을 만났다. 그는 다짜고짜 다가가서 "예수님을 아시나요?"라고 물었다. 그 술 주정꾼은 '예수'라는 말을 듣자마자 화부터 벌컥 내었다.

 

무디는 기다시피 하여 집으로 돌아왔는데,

그 후 3개월이 지나 문을 두드리는 소리를 들었다. 나가서 문을 열어보니 예전의 그 술 주정꾼이었다. 그 술 주정꾼이 고백하기를 그날 밤 예수님을 아느냐는 말에 크게 화를 냈으나 그로부터 그 말이 내내 귓전에서 떠나지 않아 예수를 믿기로 했다는 것이었다. 복음의 씨는 무디가 뿌렸으나 씨가 자랄 텃밭의 심령은 성령께서 내내 붙들고 계셨던 것이다.

 

'예수'라는 형체도 없는 작은 씨가

그 박토의 텃밭에 뿌려져 묻히고 뿌리를 내려 계속 자라고 있었음을 보게 된다. 그러기에 시편 기자는 "눈물을 흘리며 씨를 뿌리는 자는 기쁨으로 거두리로다 울며 씨를 뿌리러 나가는 자는 정녕 기쁨으로 그 단을 가지고 돌아오리로다"라고 하였다.

~코람데오~

조회 수 :
102
등록일 :
2018.10.11
14:13:02 (*.187.146.55)
엮인글 :
https://www.doch.kr/18037/054/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s://www.doch.kr/menu02_01/1803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57 너희는 종이 되고, 섬기는 사람이 되어라 2018-11-29 118
256 감사의 사람 2018-11-18 83
255 정말로 성숙한 사람 2018-11-11 117
254 친구 2018-11-11 123
253 ★지금까지가 아니라 지금부터입니다★ 2018-11-04 121
252 비밀 2018-11-01 139
251 우리를 흔들어 깨우소서 2018-10-25 135
250 이 전쟁의 책임 2018-10-19 131
249 기쁨이란 2018-10-16 100
» 전도의 열매 2018-10-11 102
247 ~~영적 살인~~ 2018-09-30 128
246 포기하지 않는 전도 2018-09-27 123
245 믿음은 생명을 지켜주는 빛 2018-09-16 95
244 믿음의 전도는 영원하다 2018-09-09 150
243 익어가는 마을 2018-09-02 97
242 우직하게 노력하는 사람을~ 2018-08-29 154
241 주체적으로 살지 못하는 현대인 2018-08-20 125
240 누가 행복한 사람일까? 2018-08-12 141
239 아름다운 사람(1) 2018-07-29 123
238 여름이 오면 2018-07-24 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