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 회 칼 럼

HOME > 설교와칼럼 > 목 회 칼 럼

어느 날 김영애 권사님(한동대 김영길 총장부인)

을 찾아온 두 분의 이야기입니다.

1975년 미국으로 이민을 가서 봉제공장에서 도시락 하나로 하루 식사를 해결하고, 허기를 물로 달래며, 하루에 2~3시간 자면서 죽기 살기로 일했습니다. 피땀 흘려 번 돈으로 자리를 잡아가는 시점에 하나님께서 너는 재봉틀만 돌리다 왔구나라고 말씀하셨다고 합니다.

 

그 말씀을 듣고 두 자매는 선교사로 헌신하기로 결정합니다.

그러나 말이 통하지 않는 곳에서 선교하기가 어려워서 다시 한국에 와서 선교사로 살기로 했습니다. 어떤 분은 무슨 한국에 선교사로 가느냐?”고 했지만 그분들은 여수 애향원에서 18년 동안 자비량으로 선교하는 삶을 사셨습니다.

 

이제 하나님의 허락하신 기한이 되어서

다시 미국으로 돌아가는 시점에 얼마 전 시청에 넣은 노인복지 아파트가 승인이 되었다고 했습니다. 하늘의 별따기처럼 어려운 것이었지만 하나님의 허락이 있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그분들은 기도하면서 중요한 결정을 내렸습니다.

두 분이 평생 모든 돈, 한국 돈 65천만 원, 미화로 295천 불을 한동대학교에 기부하고 떠나는 것이었습니다. 저희들이 걱정이 되어서 앞으로 어떻게 사시려고 전 재산을 기부하십니까?”라고 했더니 이렇게 대답하셨습니다.

 

저희는 노후걱정을 하지 않습니다. 정부에서 나오는 지원금이 우리 둘 합쳐서 1,200불 정도니 노인아파트 값 내고 절약하면 충분히 넉넉하게 살 수 있습니다. 예수님이면 충분합니다.”

 

~갈대상자 중에서~

조회 수 :
87
등록일 :
2019.09.10
11:35:18 (*.187.146.55)
엮인글 :
https://www.doch.kr/19546/dbe/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s://www.doch.kr/menu02_01/1954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99 부활의 주님께 영광을!!! 2019-12-06 23
298 성공을 위한 공식은 없나요? 2019-11-17 27
297 “저는 엄마의 기도와 믿음으로 귀신에게서 벗어났습니다.” 2019-10-27 38
296 “저는 죽을 나병에서 살아난 나아만 장군입니다.” 2019-10-20 65
295 저는 살몬과 결혼하였습니다. 2019-10-13 115
294 “삭개오야 오늘 네 집에 유하여야 하겠다.” 2019-10-06 153
293 목말라하는 당신에게 2019-10-04 134
292 신앙의 정공(正攻)법 2019-09-26 100
291 우리가 기도하는 이유 2019-09-17 103
» 예수님이면 충분합니다. 2019-09-10 87
289 유혹에서 지켜주소서 2019-09-04 104
288 선택의 긴박성 2019-08-27 85
287 단순한 삶, 단순한 신앙 2019-08-22 66
286 교회 안에 갇힌 나와 기독교 2019-08-22 63
285 화진포에서 2019-08-08 36
284 하늘, 하늘, 하늘 2019-07-25 43
283 북해도 청어 이야기 2019-07-14 97
282 7월의 시 2019-07-07 77
281 여름 일기 1 2019-07-04 76
280 링컨의 구두 2019-06-24 5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