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 회 칼 럼

HOME > 설교와칼럼 > 목 회 칼 럼

비아 돌로로사’(via Dolorosa),

주님이 걸었던 고난의 길을 가리키는 말이다.

이 길은 예루살렘 성 동쪽에 있는 스데반 문 안쪽에서 시작돼

좁고 지저분하고 번잡스러운 시장통을 통과한다.

그곳을 지나는 순례자들은 가방을 앞쪽으로 메고 가이드를 따라 종종걸음을 한다. 소매치기를 당하거나 길을 잃지 않기 위해서다.

어떤 이들은 그 길이 그렇게 시장 통을 통과한다는 사실 자체를 속상해한다. 고요한 묵상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 길이야말로 예수가 걸었던 길이 맞다.

예수는 인간의 현실 저 너머에 있는 진리를 가리켜 보이지 않았다.

인간의 희노애락이 발생하는 바로 그 현장에서 사람들과 함께 울고 웃으셨다. 진리는 바로 그런 곳에서 체현돼야 한다.

현실을 도외시한 진리 추구는 관념일 뿐이다. 바울은 교회를 가리켜 그리스도의 몸이라 했다. 그 교회가 중병에 걸렸다.

회복의 조짐보다 몰락의 조짐이 늘어나고 있다.

하나님의 뜻에 대한 가 되기 위해 십자가를 택하셨던

예수의 마음을 잃어버렸기 때문이다.

 

~김기석 목사~

 

조회 수 :
34
등록일 :
2020.06.14
15:45:51 (*.187.146.55)
엮인글 :
https://www.doch.kr/355970/38b/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s://www.doch.kr/menu02_01/35597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41 참 아름다운 사람 2020-11-29 6
340 거듭남 2020-11-22 8
339 감사와 불평의 차이 2020-11-15 18
338 십자가로 부활로 2020-11-08 18
337 하나님 야곱 손 들어준다 2020-11-01 17
336 그제야 오래 참음 배운다 2020-10-25 20
335 갈 곳 그 곳이 2020-10-18 23
334 이런 낮 모습 2020-10-14 22
333 너는 아니? 2020-10-05 25
332 흠모해야 할 분 2020-10-05 27
331 갈수록 진국인 사람 그립다 2020-08-22 38
330 우리의 로망 2020-08-11 35
329 민감히 귀기울일 줄 알게 하소서 2020-08-06 29
328 산다는 것 2020-07-29 32
327 서로가 기댈 언덕임을 2020-07-29 28
326 해바라기 연가 2020-07-29 31
325 나를 길들이는 시간 2020-07-29 24
324 아름다운 변화 2020-06-30 28
323 원래 저런 사람 아니었거든요. 2020-06-24 25
» ~마침내 경(敬)에 이를 수 있다면~ 중 일부 2020-06-14 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