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 회 칼 럼

HOME > 설교와칼럼 > 목 회 칼 럼

홀로 있는                                                                              홀로있는 시간은

쓸쓸하지만 아름다운 호수가 된다

바쁘다고 밀쳐두었던 나 속의 나를

조용히 들여다볼 수 있으므로

여럿 속에 있을 땐

미처 되새기지 못했던

삶의 깊이와 무게를

고독 속에 헤아려볼 수 있으므로

내가 해야 할 일 안해야 할 일

분별하며 내밀한 양심의 소리에

더 깊이 귀기울일 수 있으므로

그래

혼자 있는 시간이야말로

내가 나를 돌보는 시간

여럿 속의 삶을

더 잘 살아내기 위해

고독 속에

나를 길들이는 시간이다

 

~이해인~

조회 수 :
23
등록일 :
2020.07.29
08:54:02 (*.187.146.55)
엮인글 :
https://www.doch.kr/356021/60e/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s://www.doch.kr/menu02_01/35602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35 갈 곳 그 곳이 2020-10-18 2
334 이런 낮 모습 2020-10-14 3
333 너는 아니? 2020-10-05 6
332 흠모해야 할 분 2020-10-05 5
331 갈수록 진국인 사람 그립다 2020-08-22 17
330 우리의 로망 2020-08-11 21
329 민감히 귀기울일 줄 알게 하소서 2020-08-06 22
328 산다는 것 2020-07-29 28
327 서로가 기댈 언덕임을 2020-07-29 24
326 해바라기 연가 2020-07-29 29
» 나를 길들이는 시간 2020-07-29 23
324 아름다운 변화 2020-06-30 27
323 원래 저런 사람 아니었거든요. 2020-06-24 25
322 ~마침내 경(敬)에 이를 수 있다면~ 중 일부 2020-06-14 34
321 헌신의 기도 2020-06-07 22
320 그 사람을 가졌는가 2020-06-03 26
319 언더우드의 기도 중에서 2020-05-24 27
318 주님의 궁전 뜰 사모합니다. 2020-05-17 27
317 작은 기쁨 2020-05-10 31
316 황홀한 고백 2020-05-03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