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 회 칼 럼

HOME > 설교와칼럼 > 목 회 칼 럼

산다는 것은 무엇일까?

어떤 이는 삶의 의미란 애당초 없다고 말한다.

그에게 세상은 그저 무심하고 무정한 공간이다.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것들은 우연히

이 세상에 와서 시간이 부여한 역할을

감당하다가 떠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에게 삶은 온통 우연의 연속이고,

그 우연을 연결하는 목적의 실 따위는 없기에

일관된 서사를 구성하지 못한다.

 

그러나 삶을 바라보는 또 다른 시선이 있다.

이들은 생명이 우연히 발생한 것이 아니라

주어진 선물이라고 본다.

왜 이 세상에 보냄을 받았는지를 명확히 알 수는 없지만

?’라는 물음을 삿대로 삼아 시간의 바다를 헤쳐간다.

방향을 잃기도 하고,

풍랑을 만나기도 하고,

권태로운 시간을 견뎌야 할 때도 있지만

가야 할 곳을 알기에 멈추지 않는다.

 

삶의 부조리 앞에서 흔들릴 때도 있다.

무의미와 허무감에 확고하게 사로잡히기도 한다.

그러나 잠시 비틀거리다가도

다시 정신을 추스르고

나아가야 할 방향을 바라본다.

 

김기석 목사

조회 수 :
28
등록일 :
2020.07.29
09:20:35 (*.187.146.55)
엮인글 :
https://www.doch.kr/356029/3b9/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s://www.doch.kr/menu02_01/356029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35 갈 곳 그 곳이 2020-10-18 2
334 이런 낮 모습 2020-10-14 3
333 너는 아니? 2020-10-05 6
332 흠모해야 할 분 2020-10-05 5
331 갈수록 진국인 사람 그립다 2020-08-22 17
330 우리의 로망 2020-08-11 21
329 민감히 귀기울일 줄 알게 하소서 2020-08-06 22
» 산다는 것 2020-07-29 28
327 서로가 기댈 언덕임을 2020-07-29 24
326 해바라기 연가 2020-07-29 29
325 나를 길들이는 시간 2020-07-29 23
324 아름다운 변화 2020-06-30 27
323 원래 저런 사람 아니었거든요. 2020-06-24 25
322 ~마침내 경(敬)에 이를 수 있다면~ 중 일부 2020-06-14 34
321 헌신의 기도 2020-06-07 22
320 그 사람을 가졌는가 2020-06-03 26
319 언더우드의 기도 중에서 2020-05-24 27
318 주님의 궁전 뜰 사모합니다. 2020-05-17 27
317 작은 기쁨 2020-05-10 31
316 황홀한 고백 2020-05-03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