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교 말 씀

HOME > 설교와칼럼 > 설 교 말 씀

1. 은혜로 죽은 내 모습 보기(1~3) “라합을 통해서

- 1~3, 은혜의 관점으로 죽은 세상과 그 속에서 죽은 내 모습을 보라고 합니다. 1, 죄와 허물로 죽은 내 모습 먼저 보라합니다. 2, 나를 죽게 한 두 세력의 모습 세상풍조, 공중권세 보라합니다. 3, 이 풍조와 권세가 세상과 사람들을 육체의 욕심을 따라 살게 하고, 그 결과 본질상 하나님의 진노를 피할 수 없는 비참한 모습으로 만들었음을 보라 합니다. - 성도는 죄로 죽은 세상과 죄로 죽었던 나를 아는 것이 은혜이고 복임을 알아야 합니다. 아는 만큼 정리할 수 있고, 정리한 만큼 자유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 성경은 아는 만큼 정리하고, 정리한 만큼 자유를 누린 사람 많이 소개합니다. 그러나 수1장의 기생 라합과 견줄 수 있는 사람 그리 많지 않습니다. 쫓기듯 자신의 집에 온 적의 정탐꾼을 숨겨줍니다. 무사히 탈출까지 시킵니다. 자기조국을 배신하는, 자신의 생명도 아끼지 않는 모습입니다. -죄로 죽은 가나안의 모습, 죄로 죽어 있는 자신의 모습을 본 것입니다. -이렇게 정리 잘한 라합을 하나님은 귀하게 사용하십니다.

 

2. 은혜로 제대로 살아난 내 모습 보기(4~6) “모세를 통해서

- 4~6, 은혜 속에서 구원 제대로 이루는 모습 어떠해야 하는지 보여줍니다. 4, 하나님의 풍성한 긍휼과 크신 사랑이 기초가 되어야 함을 5, 크신 사랑은 허물로 죽은 나를 그리스도와 함께~ 1)살리시고, 6, 또 함께~ 2)일으키시고, 또 함께~ 3)하늘에 앉히셨으니~ 이 세 동작의 모습은 이 땅에서의 구원이 어떻게 시작 되고, 진행되고, 마무리 되어야 하는지, 그리고 풍성한 열매 맺는 구원이 되는지 보여주고 있습니다. 7, 그러므로 이 지극히 풍성한 구원 예수 안에서 선명하게 잘 이루라 합니다.

- 구원 선명하게 이룬 사람 많습니다. 여러분도 여럿을 추천할 수 있을 것입니다. 저는 모세를 추천할까 합니다. 구원 과정이 선명해야 함을 너무나 잘 보여 주기 때문입니다. 1)왕자로 40년 살지만 구원이 선명하지 않습니다. 2)광야훈련 40년 통해 선명한 구원 나옵니다. 3) 출애굽에서 가나안까지의 험난한 여정 40년을 잘 마무리 합니다. -분명한 살아남, -분명한 성장과 성숙함, -어떤 상황에서도 요동치 않는 분명한 리더십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 세상에서 가장 멋있는 모습은 구원 과정이 삶 가운데 잘 녹아 있는 사람입니다.

 

3. 은혜로 열매 맺는 내 모습 보기(7~10) “바울을 통해서

- 7~10, 은혜 속에서 열매 맺는 모습 어떠해야 하는지 보여줍니다. 7, 예수 안에서 이루어진 그 풍성한 은혜와 구원은 오는 여러 세대에게 전하기 위함이고~ 8, 내게 임한 구원은 전적인 하나님의 은혜이고 9, 구원은 하나님에게서 나온 것이니 자신에게 난 것처럼 자랑하지 말고, 10, 우리 각 사람은 하나님의 선한 일, 즉 은혜의 복음 전하는 일 잘 하라고 새롭게 지음 받게 했다는 것입니다. - 맞습니다. 인생의 진정한 아름다움은 열매입니다. 성령의 새 사람으로 태어나는 것, 성령의 사람으로 성숙한 사람이 되는 것, 오직 열매 맺기 위함입니다. 구원열매의 절정은 나를 통해서 죽은 세상 정리하고, 죽은 자신을 정리하고 하늘 새 사람이 되는 것입니다. 구원은 열매와 분리할 수 없습니다.

- 구원 과정이 선명한 사람 치고 열매 없는 사람이 없습니다. 기생라합이 그랬고, 모세도 그랬고, 그 중 바울은 유독 전도 열매가 풍성합니다. 선명한 구원의 과정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사람 죽이는데 앞장섰던 사람이 예수님 만나서 180도로 변화 되었기 때문입니다. 복음의 방해꾼이 복음을 위해서라면 목숨까지도 아끼지 않는 사람이 된 것입니다.

조회 수 :
14
등록일 :
2020.06.03
14:14:42 (*.187.146.55)
엮인글 :
https://www.doch.kr/355955/397/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s://www.doch.kr/menu02_03/35595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16 “할렐루야가 몸에 밴 사람” (시편146:1~10) 2020. 6. 28 서종율 목사 2020-06-30 5
315 ~이 마음을 품으fk~ “예수의 마음” (빌립보서2:1~11) 2020. 6. 21서종율 목사 2020-06-24 8
314 예수 안에 있는 “생명의 성령의 법” (로마서8:1~17) 2020. 6. 14 서종율 목사 2020-06-14 13
313 왜 하나님의 의(義)인가? (로마서1:16~17~32) 2020. 6. 7 서종율 목사 2020-06-07 16
» 지극히 풍성한 그 은혜 (에베소서2:1~10) 2020. 5. 31 서종율 목사 2020-06-03 14
311 하늘의 하나님께 감사하라 (시편136:1~26)2020. 5. 24 서종율 목사 2020-05-24 17
310 “시온, 거기는 영원히 내 쉴 곳이다”(시편132:1~18) 2020. 5. 17 서종율 목사 2020-05-17 20
309 “하나님께서 사랑하시는 사람”(시편127:1~5) 2020. 5. 10 서종율 목사 2020-05-10 28
308 “가정이 회복 되는 소리”(창세기3:1~24) 2020. 5. 3 서종율 목사   2020-05-03 31
307 “빈 무덤의 의미” (누가복음24:1~52) 2020. 4. 26 서종율 목사   2020-05-01 27
306 “평화에 관한 일 알았더라면” (누가복음19:41~48) 2020. 4 19 서종율 목사 2020-04-21 30
305 “돌아온 한 사람” (누가복음17:11~19) 2020. 3. 15 서종율 목사 2020-03-15 52
304 “부족함이 없는 인생” (시편23:1~6) 2020. 2. 23 서 종 율 목사 2020-02-23 52
303 “여호와를 앙망하는 자” (이사야40:27~31) 2020. 2. 16 서 종 율 목사 2020-02-16 51
302 “예수님이 주는 평안” (요한복음14:26~27) 2020. 2. 9 서종율 목사 2020-02-12 60
301 “성령으로 광이불요(光而不耀)를 ” (시편100:1~5) 2020, 1, 26 서종율 목사 2020-01-28 53
300 “성령으로 우공이산(愚公移山)” (고린도전서1:18~30) 2020. 1. 19 서종율 목사 2020-01-22 66
299 “새 술은 새 부대에” (누가복음5:36~39) 2020. 1. 12 서 종 율 목사 2020-01-13 54
298 “날 계수함을 가르쳐 주소서” (시편90:1~17) 2020. 1. 5 서 종 뮬 목사 2020-01-07 49
297 하늘이 열려 있으면 (골로새서 3:1) 2019. 12. 31 서종율 목사 2020-01-02 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