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교 말 씀

HOME > 설교와칼럼 > 설 교 말 씀

- 세상에 문제없는 사람은 없습니다. 중요한 것은 문제 해결의 절박함이 있느냐? 없느냐? 가 관건입니다. 오늘 말씀은 문제 해결의 절박함을 가진 한 사람이 어떤 과정을 거쳐서 문제를 해결하는지 자세히 설명하고 있습니다.

 

1. 바디매오가 소리지름 (46~47)

- 46, 바디매오의 절박함 세 가지가 있습니다. -첫째, 자신의 이름이 없습니다. 바디매오는 이름이 아닙니다. “디매오의 아들이란 말입니다. -둘째, 앞을 보지 못하는 맹인입니다. -셋째, 매일 길가에 앉아서 구걸합니다. 존재 자체가 절박함입니다.

- 47, 그런 그가 나사렛 예수가 지나가신다는 소리를 듣습니다. 그러자 큰 소리로 다윗의 자손 예수여 저를 불쌍히 여기소서.” 부르짖습니다. -48, 사람들이 시끄럽다고 나무랍니다. 하지만 아랑곳하지 않고 다윗의 자손이여 나를 불쌍히 여기소서부르짖습니다. 자신의 문제가 아무것도 보지 못하는 심각한 영적 문제임을 바디매오는 정확히 깨닫고 있었던 것입니다. *- 적용 질문입니다. 당신의 절박한 문제 있습니까? 그 절박한 문제 사람에게 쏟아 낸 적 있습니까? 그 결과는 어땠습니까?

 

2. 예수님의 걸음을 멈추게 함 (49~50)

-49, 예수님이 가시던 걸음을 멈춥니다. -자기 이름으로 불리우지 못한 존재 박탈감의 절박함, -아무것도 볼 수 없는 맹인으로서의 절박함, -날마다 길가에서 구걸하면서 살아야 하는 바디매오의 절박한 소리를 들으신 것입니다. 그리고 바로 제자들을 통해 바디매오를 데려오라 하십니다. -많은 사람들 자신에게 문제 있는 것 다 압니다. 하지만 절박함 없고, 부르짖음 없어서 주님의 걸음 멈추지 못하고 그냥 지나가게 합니다.

- 50, 예수님의 부름을 받은 바디매오의 동작과 자세를 부각 시킵니다. 맹인이 겉옷을 내버리고 뛰어 일어나 예수께 나오거늘” -맹인 거지가 자신의 겉옷을 버리고 뛰어 일어났다는 것은 죄 된 과거의 삶 벗어버리고 예수님으로 새 삶 살겠다는 확신의 표현, 결단의 표현입니다. *- 적용 질문입니다. 절박함으로 예수님을 부른 적이 있습니까? 예수님이 걸음을 멈추고 당신의 절박한 문제 해결해 준적이 있습니까?

 

3. 바디매오가 예수님 따라 감 (51~52)

- 51, 겉옷 버리고 뛰어 일어나 예수께 나온 바디매오에게 아직도 뭔가 확인할 것이 있는지 다음과 같은 질문을 하십니다. 내가 네게 무엇을 하여 주기를 원하느냐?” 아무리 절박한 마음으로, 아무리 옛 생활 청산한다 해도 사람은 언제든지 변심할 수 있는 연약한 존재임을 예수님은 아셨습니다.

- 51, 예수님의 질문에 바디매오가 대답합니다. 맹인이 이르되 선생님이여 보기를 원하나이다.“ 바디매오는 자신의 모든 절박한 문제들이 죄의 문제, 곧 아무것도 볼 수도, 알 수도 없는 영적 소경인 것에 원인이 있음을 정확히 알고 있었던 것입니다.

- 52, 그런 맹인 바디매오에게 예수님은 완전한 구원, 완전한 자유를 주십니다. 가라! 네 믿음이 너를 구원하였느니라.“ 그 말씀이 떨어지자마자 맹인의 눈이 열립니다. 모든 것 새롭습니다. -이제 세상의 인정 따위는 관심 없습니다. 하나님 자녀의 명분 하나면 충분합니다. -이제 세상 어떤 실패도, 어떤 넘어짐도 두렵지 않습니다. 모두가 축복의 사건 됨을 알기 때문입니다. -이제 세상 어떤 열악한 곳, 세상 어떤 힘든 사람을 만나도 염려하지 않습니다. 힘든 곳일수록, 어려운 사람일수록 내가 더 성숙해지는 축복의 장소, 축복의 사람인 것을 알기 때문입니다. 그분의 시선으로 매사를 바라볼 수 있는 믿음의 눈, 영의 눈이 열렸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주저치 않고 그분 가시는 길 기쁨으로 따라가는 것입니다.

*- 적용 질문입니다. 어떤 사건도 예수님의 시선으로 해결하는 마음의 천국을 경험하고 있습니까? 죽음 이후의 영원한 천국 소망이 당신의 삶의 걸음을 가볍게 하고 있습니까?

 

*- 가만히 주변 살펴보면 절박하지 않은 사람 없습니다. 그래서 내 절박함 들어줄 사람이 없습니다. 절박해서 말하면 할수록 소리치면 칠수록 상처만 남기지 않습니까? 오늘 바디매오의 소리지름이 우리의 해답입니다. ”나사렛 예수여! 다윗의 자손 예수여! 저를 불쌍히 여기소서!!!“ 예수님만이 우리의 절박함 해결해 주십니다. 우리의 눈 열어 주시기 때문입니다.

 
 
조회 수 :
158
등록일 :
2022.04.03
14:40:49 (*.187.146.55)
엮인글 :
게시글 주소 :
https://www.doch.kr/menu02_03/35715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02 하나님이 함께 하고 싶은 사람~ “세상과 자신을 정리하는 사람”(마1:23,요일2:15~17) 2022. 5. 15 서종율 목사 new 2022-05-15 45
401 야곱과 에서의 차이~ “하늘 열림과 닫힘의 차이” (창세기28:6~22) 2022. 5. 8 서종율 목사 2022-05-08 137
400 “하나님 중심의 가정” (에베소서5:15~6:1~4) 2022. 5. 1 서종율 목사 2022-05-01 161
399 “삶과 잔치” (요한계시록19:7~9) 2022. 4. 24 문성환 선교사 2022-04-24 149
398 “열린 무덤에서 쏟아진 은혜” (마가복음16:1~20) 2022. 4. 17 서종율 목사 2022-04-19 170
397 “나귀 새끼가 강조 되는 이유” (마가복음11:1~11) 2022. 4. 10 서종율 목사 2022-04-10 144
» “바디매오의 절박함” (마가복음10:46~52) 2022. 4. 3 서종율 목사 2022-04-03 158
395 잃어버린 나 찾기(6) “그의 나라 그의 의가 마음에 임한 경험 있어야” (마태복음6:19~34) 2022. 3. 20 서종율 목사 2022-03-20 232
394 잃어버린 나 찾기(5) “열매 맺는 과정 있어야”(요15:1~7,갈5:22~23) 2022. 3. 6 서종율 목사 2022-03-11 190
393 잃어버린 나 찾기(4) “신앙의 성장 과정 있어야” (에베소서4:13~16) 2022. 2. 27 서종율 목사 2022-02-27 157
392 잃어버린 나 찾기(3) “성령으로 거듭난 과정 있어야” (요한복음3:1~8) 2022. 2. 20 서종율 목사 2022-02-20 144
391 잃어버린 나 찾기(2) “스스로 죄인임을 깨닫는 과정 있어야” (로마서3:9~18,23) 2022. 2. 13 서종율 목사 2022-02-13 107
390 잃어버린 나 찾기(1) “거짓 된 세상과 내 모습 깨닫는 과정 있어야” (창세기3:1~24) 2022. 2. 13 서종율 목사 2022-02-10 172
389 “그 마음에 시온의 대로가 있는 자” (시편84:5~7) 2022. 1. 23 서종율 목사 2022-01-26 121
388 “성도의 삶, 선교적 삶” (마태복음28:19~20, 사도행전1:8) 2022. 1. 16 서종율목사 2022-01-16 100
387 “감사 일기 내 몸으로 쓰기” (로마서 12:1~2) 2022. 1. 9 기일혜 작가(소설가) 2022-01-09 103
386 “말씀이 육신 되어야” (요한복음1:1~14) 2022. 1. 2 서종율 목사 2022-01-02 143
385 “그 안에서 발견되려 함이니” (빌립보서3:1~8) 2021. 12. 26 서종율 목사 2021-12-26 109
384 “노래 중의 노래 구원의 노래” (누가복음1:39~80) 2021. 12, 25 서종율 목사 2021-12-26 118
383 “가난한 마음으로 성탄을” (이사야53:1~6,마5:3) 2021. 12. 19 서종율 목사 2021-12-23 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