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 회 칼 럼

HOME > 설교와칼럼 > 목 회 칼 럼

밝아오는 지평선 언덕양무리 이끌고

초원찾아 나서는 선한 목자여

너의 피곤이 지팡이에 실려있구나


양을 돌보는 가시밭길사명으로 여기는 

섬김이초장마다 풍성한 꼴이어라


주님 가신길 가노라고기쁨과 어려움이 교차해도

개의치 않는 너의 백절불굴

이는 믿음인것을


하늘아래 나에게 준 작은 달란트

땅속에 숨기지 아니하여

이왕이면 백배 열매이게 하시고


작은 물 모여 큰 강을 이루듯

작은 모임이 솔솔 피어 오르는

향기로 그윽하게 하소서

 

                                                                             ~박 태 원~

조회 수 :
43
등록일 :
2020.02.23
14:35:27 (*.187.146.55)
엮인글 :
https://www.doch.kr/20313/328/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s://www.doch.kr/menu02_01/2031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24 아름다운 변화 2020-06-30 1
323 원래 저런 사람 아니었거든요. 2020-06-24 3
322 ~마침내 경(敬)에 이를 수 있다면~ 중 일부 2020-06-14 9
321 헌신의 기도 2020-06-07 10
320 그 사람을 가졌는가 2020-06-03 16
319 언더우드의 기도 중에서 2020-05-24 17
318 주님의 궁전 뜰 사모합니다. 2020-05-17 17
317 작은 기쁨 2020-05-10 23
316 황홀한 고백 2020-05-03 24
315 부활 단상 2020-05-01 23
314 하나님은~ 나는~ 2020-04-21 27
313 기쁨이란 2020-03-15 47
» 목자의 노래 2020-02-23 43
311 앙망(仰望)은 2020-02-16 42
310 하늘 샬롬 2020-02-12 41
309 예수님을 만나세요. 2020-02-04 49
308 아름다운 말 ‘열 글자’ 2020-01-28 48
307 감사도 습관이다. 2020-01-22 42
306 “새 술은 새 부대에” (누가복음5:36~39) 2020. 1. 12 서 종 율 목사 2020-01-13 43
305 ~ 쉬운 길 딱 하나 ~ 2020-01-13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