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 회 칼 럼

HOME > 설교와칼럼 > 목 회 칼 럼

오늘 민수기 1612~24절 말씀을 묵상하면서

다단과 아비람 처럼 지난날 저 또한 교회 다니고

예수 믿어도 되는 일이 없다고 불평하면서

시간과 돈만 낭비했다고 여겼습니다.

세상 것만 보고 이해타산적인 마음으로 살았던

저의 모습이 보입니다.

 

주님!!! 주님의 약속의 말씀을 믿고

땅이 아닌 하늘을 바라보며 모세와 아론처럼

주님의 종으로 말씀에 순종하길 원합니다.

 

지금까지 저의 잣대로 이기적으로 살아왔습니다.

교회에서 목사님이나 누군가가 뭐라도 시키거나

말씀을 꺼내면 그 말이 끝나기도 전에

나는 아직 때가 아니라 못합니다. 난 준비가 되지 않았다.”

등등의 온갖 핑계와 이유로 거스른 일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앞으로는 순종하며 살겠습니다.

주님께서 주신 어떠한 명령이든

듣고 따르며 말씀에 순종하여

천국 소망으로 살아가길 소망합니다. 아멘 🙏

 

 

~손정민 집사의 큐티 묵상~

조회 수 :
175
등록일 :
2023.10.29
15:03:42 (*.187.146.63)
엮인글 :
게시글 주소 :
https://www.doch.kr/menu02_01/35801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01 여호와 이레 (3) 2024-02-04 505
500 영의 눈을 뜨게 하심에 2024-01-21 488
499 여호와 이레(2) 2024-01-14 469
498 여호와 이레 2024-01-07 490
497 고난으로 이끄신 주님 때문에 2024-01-01 477
496 알고 보니 에벤에셀 2024-01-01 444
495 허물 덮는 넉넉함으로 살아왔기에 2023-12-29 440
494 절박한 믿음이 빈방을 채웠기에 2023-12-24 455
493 꽉 찬 구원이었기에~ 2023-12-17 409
492 주님!! 저희 은혜를~ 2023-12-10 380
491 베들레헴 러브 스토리 2023-12-03 423
490 내 가난한 마음의 방 2023-11-26 410
489 “나는 왜 떨리는가?” 2023-11-19 382
488 “저는 욕심이 매우 충만한 사람” 2023-11-12 420
487 “막연했던 하나님이 어느 날” 2023-11-05 426
» “예수 믿어도 되는 일 없다고 불평 했는데” 2023-10-29 175
485 세상에서 제일 값진 것은 2023-10-22 398
484 십일조 낼 돈 있으면 2023-10-15 402
483 혀가 말씀으로 움직이게 2023-10-08 315
482 넘사벽 사람들 앞에서 2023-10-01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