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교 말 씀

HOME > 설교와칼럼 > 설 교 말 씀

- 사람은 개인이든, 집단이든 자기만의 옳음()을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죄 된 인간의 상대적인 의는 아무리 옳다 해도 사람을 살릴 수 없습니다. 죄 된 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성경은 사람을 살리는 의는 하나님의 의 밖에 없음을 강조합니다. -로마서 주제가 하나님의 인 이유입니다.

 

1. 세상의 (바로/모세)

- 1~14장은 자신의 (옳음)로 사람을 힘들게 하는 사람을 소개합니다. 이집트의 바로 왕입니다. 그는 자신의 를 고집하다가 결국 자신도, 가정도, 나라도 파국으로 몰아갑니다. 자신의 가 죄로 인해 잘못 된 의 인지 모르기 때문입니다. 오늘 날도 이 같은 잘못 된 의가 세상을 파국으로 몰아가고 있습니다.

- 2~15장은 물질 중심의 세상의 의(옳음)의 한계를 안 모세를 소개 합니다. -2:11~15, 모든 것 내려놓고 광야로 들어갑니다. 40년을 훈련 하며 하나님의 의가 생명이 되고, 삶이 되도록 채웁니다. 하나님이 그런 모세를 찾아와 위대한 출애굽의 역사를 이루십니다. -어떤 의로 살고 있는지 살피고 살필 때입니다.

 

2. 종교의 (/아브라함)

- 우리 그리스도인이 조심해야 할 의가 있습니다. 바로 종교적 의입니다. - 13장의 롯이 대표적 예입니다. 하나님도, 예배도 생명과 삶이 아닌 종교로 대했습니다. 결국 세상의 의인 물질 앞에 마음을 빼앗깁니다. 결과는 가족 잃어버림입니다. - 하지만 아브라함은 달랐습니다. -12~25, 하나님을, 예배를, 생명과 삶으로 소화합니다. 세상 물질의 의와 종교의 의가 자신을 지배하지 못하게 합니다. 하나님은 그런 아브라함을 마음껏 쓰십니다.

- 삼상4장은 엘리 제사장과 두 아들을 포함한 가족들이 아름답지 않게 죽는 것을 보여 줍니다. -하나님의 생명과 삶의 의가 아닌 종교적 의를 따랐기 때문입니다.

- 반대로 삼상7:3~17절은 하나님의 생명의 의와 삶의 의로 잘 훈련 된 사무엘이 이스라엘을 견고히 합니다. 성도는 하나님의 의와 종교적 의를 분별해야 합니다.

 

3. 하나님의 (요셉/다니엘과 세 친구)

- 물질의 의와 종교의 의를 추구하는 세상과 종교의 위험을 아는 것이 복 중의 복입니다. 이 것 모르면 구원 받고도 구원 잃어버리기 쉽기 때문입니다.

- 37, 요셉이 하나님의 의가 아닌 자기 의 때문에 큰 시련을 겪습니다. 큰 회개와 함께 하나님의 인격과 삶의 의를 자기 의로 삼아버립니다. -그 결과가 -39장입니다. 1)하나님의 의로 노예를 품습니다. 2)여인의 유혹을 극복합니다. 3)감옥의 죄수들을 품습니다. 4)실세총리가 되어 세상 전체를 품습니다.

- 1:1~21, 포로로 끌려간 어린 다니엘과 세 친구가 최상급의 왕의 진미를 거절합니다. 하나님의 인격과 생활의 의를 잃지 않기 위해서입니다. 하나님은 그런 네 사람을 중앙총리, 지방총리가 되게 하여 하나님 살아계심을 크게 드러냅니다. 뜨거운 용광로 불에 던져지고, 굶주린 사자들 굴에 던져지지만 그 무엇 하나 태우거나 상하게 하지 못합니다. 오히려 원수들이 멸망당하고 맙니다.

 

*- 나에게 있는 세상 물질 중심의 의와 종교 중심의 의를 돌아보고 과감하게 버리고 또 버립시다. 하나님의 생명과 생활 중심의 의를 차곡차곡 회복하여 하나님과 교회의 든든한 동역 자가 됩시다. 이 시대의 아브라함으로, 사무엘로, 다니엘과 세 친구로 나서고 나섭시다.

조회 수 :
489
등록일 :
2024.06.09
14:49:47 (*.187.146.63)
엮인글 :
게시글 주소 :
https://www.doch.kr/menu02_03/35842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13 “하나님 義와 넉넉함(2)” (마5:21~26/18:6~7) 2024. 6. 16 서종율 목사 2024-06-16 513
» “나는 하나님의 義로 살고 있는가?” (로마서1:16~17) 2024. 6. 9 서종율 목사 2024-06-09 489
511 하중가(4) “두 가정 이야기” (에베소서5:22~6:3) 2024. 6. 2 서종율 목사 2024-06-02 536
510 “성부와 성자와 성령으로 채워진 가정(3)” (엡5:22~6:3/마28:18~20) 2024. 5. 26 서종율 목사   2024-05-26 548
509 “하나님 중심의 가정” (출20:16/요17:1~27/마6:9) 2024. 5. 19 서종율 목사 2024-05-19 558
508 “나의 잃은 양을 찾아내었노라” (누가복음15:4~7) 전승주 선교사(태국 몽족 사역) 2024-05-12 563
507 “가정에 있어야 할 그 한 사람” (창3:9~13/마1:1~6/엡5:22~6:4) 2024. 5. 5 서종율 목사 2024-05-05 585
506 열린 무덤 삶에 적용하기 (4) “닫혀가는 에서, 열려가는 야곱” (에베소서5:6~14) 2024. 4. 28 서종율 목사 2024-04-28 568
505 열린 무덤 삶에 적용하기(3) “닫힘과 열림이 선명 할 때”(롬1:28~32/요20:19,26/행2:37~47) 2024. 4. 21 서종율 목사 2024-04-21 562
504 열린무덤, 삶 속에 적용하기(2) “죽음 삼키고 이긴 사람” (고전15:50~58)2024. 4. 14 서종율 목사 2024-04-14 585
503 “열린 무덤 제대로 적용하기” 요한복음(20:1~8/고후6:10) 2024. 4. 7 서종율 목사 2024-04-07 585
502 “예수를 깊이 생각하라” (히브리서3:1~6) 2024. 3. 31 조영상 선교사(일본) 2024-03-31 558
501 “호산나의 참 의미를 아는 사람” (마21:1~17) 2024. 3.24 서종율 목사 2024-03-24 609
500 아름다운 기독교(7) 마11:16 “침노하는 자의 아름다움.” (마11:16/막2:1~12) 2024. 3. 17 서종율 목사 2024-03-17 594
499 아름다운 기독교(6) “말과 성품이 아름다워야” (창50:15~21/삼상17:45~47) 2024. 3.10 서종율 목사 2024-03-10 583
498 아름다운 기독교(5) “두 천국의 아름다움” (단1:1~20/행16:16~34/갈2:20) 2024. 3. 4 서종율 목사 2024-03-03 605
497 아름다운 기독교(4) “한나와 엘가나의 아름다움” (삼상2:1~10)2024. 2. 25 서종율목사 2024-02-25 593
496 아름다운 기독교(3) “기생 라합의 아름다움” (수2:1~24/6:22~25) “2024. 2. 18 서종율 목사 2024-02-18 565
495 아름다운 기독교(2) “하나님의 아름다움”(창1:1~31/행2:42~47)2024. 2. 11 서종율 목사 2024-02-11 547
494 “아름다운 크리스천” (시편8:1,9/고전13:1~13/왕하5:1~27) 2024. 2. 4 서종율 목사 2024-02-04 5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