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교 말 씀

HOME > 설교와칼럼 > 설 교 말 씀

- ‘베들레헴떡집이라는 뜻입니다. 다윗이 이 떡집의 의미를 제대로 파악합니다. 목동에서 참 이스라엘 왕이 됩니다. 빈 방 제대로 비우고 제대로 채운 결과입니다.

1. 골리앗의 빈 방 (삼상17:1~17/41~44)

- 사무엘상17:1~11, 세상의 힘, 자신의 힘으로 충만한 사람 골리앗이 등장합니다. 하나님을 모독하고 그의 백성을 두렵게 합니다. -41~44, 물매를 들고 다가오는 어린 다윗을 업신여기며 짐승의 밥이 되게 하겠다고 길길이 뜁니다. 세상의 힘을 믿고, 자신의 힘을 믿는 사람의 교만한 모습입니다.

- 사무엘상17:41~49, 두 사람의 대결이 시작 됩니다. 49, 다윗이 물매를 돌리며 골리앗을 향해 던집니다. -49, 물매 돌이 골리앗의 이마에 박힙니다. 그 거대한 몸이 땅에 꺼꾸러집니다. 한 방에 끝장이 난 것입니다. 세상 힘의 한계와 자신의 힘의 한계를 보여 준 것입니다. 그 한계는 하나님 없는 완전 허~당 인생이었던 것입니다. - 아직도 세상 힘, 자신의 힘 믿고 살고 있는 골리앗의 흔적 있지 않은지 각자 모습 돌아보시기 바랍니다.

 

2. 사울의 빈 방 (삼상17:11/33,38/18:6~16)

- 사무엘상17:1~11, 사울과 백성들이 골리앗의 위협 앞에 크게 두려워합니다. 하나님이 함께 한다는 믿음을 가진 사울과 백성들이 왜 하나님도 믿지 않는 블레셋과 골리앗 앞에서 크게 두려워하고 있습니까? -시편23:1~6절 말씀과 같이 믿음의 눈으로 저들을 해석할 수도 없었고, 이겨낼 수도 없었기 때문입니다.

- 사무엘상18:6~16절을 보면 사울 왕의 믿음의 상태가 어떠한지 더 분명해집니다. 7, 백성들이 외칩니다. “사울은 천천이요, 다윗은 만만이라그런데 8절에서 이 말을 들은 사울의 마음이 싸해지면서 다윗을 미워합니다. 죽이려 합니다. 이런 사울의 마음에 10, 악신이 내립니다. 그 후부터 사울 왕은 악신에게 휘둘립니다. 가족도, 나라도 돌보지 못합니다. 마음의 방 비워야 할 때 비우지 못했고, 채워야 할 때 채우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 내 마음의 방, 내 삶의 방 돌아 볼 때입니다.

 

3. 다윗의 방 (삼상16:1~13/17:12~49)

- 사무엘상16:1~13, 하나님께서 사무엘을 부르십니다. 베들레헴 이새의 집에 가라 내가 그의 아들 중에서 한 왕을 보았노라 가서 그에게 기름을 부으라.”하십니다. 가서 장남 엘리압의 출중함을 보고 기름 부으려 합니다. 그 때 하나님이 말리시면서 말씀하십니다. “용모와 키를 보지 말라, 사람은 외모를 보지만 나 여호와는 중심을 본다.” 하시면서 양치고 있는 막내 다윗을 불러 기름을 부으라 하십니다. 마음의 빈방 제대로 만들고 그 마음에 하나님을 제대로 채운 사람이 다윗이었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은 지금도 이런 사람 찾고 계십니다.

- 시편23:1~6절은 다윗이 양을 치면서 지었던 신앙고백입니다. 여호와는 나의 목자이시니 내가 부족함이 없으리로다~” -삼상17:34~37절이 이를 증명하고, 45~49절은 더 선명하게 증거합니다. 같이 읽고 다윗처럼 빈 방 제대로 만들고, 하나님으로 그 빈방 제대로 꽉 채워봅시다.

 

*- 두 가지를 조심합시다. 골리앗이 가진 세상 힘, 사울 왕이 가진 죽은 믿음입니다. -그리고 취할 한 가지는 하나님으로 꽉 채운 다윗의 마음입니다. 빈 방, 그 마음으로 성탄을 맞이하시기 바랍니다.

조회 수 :
451
등록일 :
2023.12.17
15:02:06 (*.187.146.63)
엮인글 :
게시글 주소 :
https://www.doch.kr/menu02_03/35809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97 아름다운 기독교(4) “한나와 엘가나의 아름다움” (삼상2:1~10)2024. 2. 25 서종율목사 2024-02-25 569
496 아름다운 기독교(3) “기생 라합의 아름다움” (수2:1~24/6:22~25) “2024. 2. 18 서종율 목사 2024-02-18 547
495 아름다운 기독교(2) “하나님의 아름다움”(창1:1~31/행2:42~47)2024. 2. 11 서종율 목사 2024-02-11 532
494 “아름다운 크리스천” (시편8:1,9/고전13:1~13/왕하5:1~27) 2024. 2. 4 서종율 목사 2024-02-04 536
493 여호와이레(3) “눈을 열어 보게 하소서” (열왕기하6:6~23) 2024. 1. 28 서종율 목사 2024-01-28 537
492 그리스도의 사랑 (고린도후서 5:13~15) 2024. 1. 21 이진석 선교사(아마존) 2024-01-21 492
491 “여호와 이레의 하나님(2)” (에스더6:1~10) 2024. 1. 14 서종율 목사 2024-01-14 523
490 “여호와 이레의 하나님” (창세기 22:1~22) 2024. 1. 7 서종율 목사 2024-01-07 510
489 “에벤에셀 하나님” (사무엘상7:1~14) 2023. 12. 31 서종율 목사 2024-01-01 482
488 채워진 빈방을 통해 (5) “사가랴/마리아/요셉” 2023. 12. 25 서종율 목사 (눅1:5~25/1:26~38/마1:18~25)   2023-12-29 502
487 빈 방의 절박함 (4) “수로보니게 여인/바디매오/혈류증여인/베드로” (고전3:16~17/고후5:17/갈2:20) 2023. 12. 24 서종율 목사 2023-12-24 499
» 빈 방(3) “골리앗/사울/다윗” (요1:12/계3:20/눅2:7/마8:20) 2023. 12. 17 서종율 목사 2023-12-17 451
485 "주 안에서 뿌리를 내려 세워라" (골로새서2:6~7) 2023. 12. 10 나까다이 가까오 목사 2023-12-10 530
484 “빈 방 있습니까?”(2) (룻기1:6~14) 2013. 12. 3 서종율 목사 2023-12-03 431
483 “빈 방 있습니까?”(1) (요1:12/계3:20/눅2:7/마8:20) 2023. 11. 26 서종율 목사 2023-11-26 433
482 “물질을 잘 나누는 법” 마태복음6:24 2023. 11. 19 기일혜 작가 2023-11-19 419
481 거룩 우선의 사람들(7) “거룩의 파장을 일으키자”(열하5:1~14/창41:37~40/행2:43~47) 2023.11.12 서종율 목사 2023-11-12 426
480 거룩 우선의 사람들(6) “루디아, 빌립보 간수” (행16:1~10/11~15/16~34) 2023. 11. 5일 서종율 목사 2023-11-05 449
479 “열매를 원합니다.” (요한복음15:1~8) 2023. 10. 29 김형윤 목사(순회선교사) 2023-10-29 206
478 “하나님의 단 한 가지 소원” 눅15:1~32/마28:19~20/딤후4:1~8 2023. 10. 22 서종율목사 2023-10-22 4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