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교 말 씀

HOME > 설교와칼럼 > 설 교 말 씀

- 10:28~33, 세상에 일어나고 있는 모든 어려움들은 우연한 것이 없습니다. 돌아오라는 하나님의 신호이고, 하나님의 풍성함으로 채우라는 사랑의 충고입니다. 이 신호와 충고에 제대로 반응하는 사람이 참 구원의 사함, 참 성도가 되는 것입니다. 수로보니게 여인, 매인 바디매오, 베드로가 좋은 사례입니다.

 

1. 수로보니게 여인의 절박함 (7:24~30) “귀신 들린 딸!”

- 7:24~30, 두로에 더러운 귀신이 들린 딸을 가진 헬라 여인이 절박함으로 예수님 찾아 갑니다. 그런데 예수님 너는 개 같아서 고쳐줄 수 없다합니다. 그 때 여인이 옳습니다. 저는 개입니다. 하지만 개도 주인의 밥상 부스러기는 먹습니다.” 예수님, “가라, 귀신이 네 딸에게서 나갔다.” 절박한 믿음, 산 믿음이 여인의 빈 방 딸을 고쳐 주신 것입니다.

 

2. 맹인 바디매오의 절박함 (10:46~52) “더욱 크게 소리 질러

- 10:46~52, 예수님이 어느 날 여리고길 가시는데 한 사람이 크게 소리 지르며 다윗의 자손이여, 나를 불쌍히 여기소서합니다. 맹인 거지 바디매오였습니다. 사람들이 꾸짖으며 조용하라 하지만 더욱 소리 지릅니다. 예수님이 불러 뭘 원하느냐? 눈뜨기 원합니다. “가라, 네 믿음이 너를 구원 하였다.” 바디매오의 절박한 부르짖음이 그의 빈방인 눈을 뜨게 한 것입니다.

 

3. 열 두해 혈루증 여인의 절박함 (5:25~34) “내 손에 그 분 옷자락

- 5:25~34, 12년을 혈루증(하혈)로 여성으로서의 삶을 곤두박질 친 절망에 빠진 여인이 있습니다. 마지막 절박한 마음으로 지나가는 예수님의 옷자락을 스치듯 만집니다. 그러자 즉시 혈류 근원이 마릅니다. 여인의 절박함이 믿음을 만들고, 그 믿음이 여인의 인생에 행복으로 채운 것입니다.

 

4. 베드로의 절박함 (5:5/9:20/22;54~62/2:37~42) “나 예수 몰라

- 5:5, “밤이 맞도록 얻은 것이 없지만 말씀에 의지하여 그물을 내리겠습니다.” 인간의 한계를 절절하게 깨달은 베드로의 온 마음의 고백입니다. 그 결과 내린 그물에 물고기가 그물이 찢어질 만큼 많이 잡혔습니다. 문제 앞에서 자신을 비우고 말씀이 일하시게 할 때 밝은 미래가 펼쳐짐을 깨닫습니다. 그런 베드로에게 예수님은 이제 후로는 사람을 취할 것이라말씀하십니다.

- 5:11절 베드로, 주저함 없이 모든 것 버려두고 예수님을 따릅니다. 그렇게 예수님을 따라나선 베드로가 -16:16절에서 주는 그리스시오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라 고백합니다. 이 고백으로 예수님으로부터 큰 칭찬 듣습니다. 말씀이 채워지고 있다는 증거입니다. 하지만 무너지는 사건이 발생합니다.

- 16:21절입니다. 예수님이 고난 받고, 죽으시고, 살아날 것말씀하십니다. 그런데 -22절에서 베드로가 항변하면서 그리하지 말라말합니다. -23, 예수님이 사탄아 내 뒤로 물라가라하십니다. 십자가 방해는 사탄의 짓이기 때문입니다. -주님의 십자가 길, 복음 길 방해하는 내 모습 아닌지 살펴야 합니다.

- 26:69~75, 그 후 베드로 정신 차리지 못합니다. 제사장의 여종 앞에서 예수님 모른다.” 3번이나 부인합니다. 닭 울음소리 듣고서야 예수님 말씀 생각나서 심히 통곡하며 웁니다. 그리고 깨닫습니다. “어설픈 채움으로는 복음의 방해꾼이 될 수밖에 없고, 작은 유혹 앞에서도 쉽게 무너질 수밖에 없음을 절절히 깨닫습니다.

 

*- 그 절박함이 -1:4절 말씀을 생각하게 합니다. “예루살렘에서 약속한 성령을 기다리라입니다. 그래서 -2:1절을 보면 제자들이 한 곳에 모여 기도하기 시작합니다. 그 때 급하고 강한 바람같이, 불이 혀 같이 갈라짐으로 성령께서 모인 제자들 위에 임하십니다. 온전한 채움이 이루어진 것입니다. 그 역사가 세상의 역사를 바꿉니다. 오늘 우리가 그 증거이고, 그 열매입니다. -채움에 대한 절박함 넘치시길 기도합니다. 

조회 수 :
499
등록일 :
2023.12.24
14:36:27 (*.187.146.63)
엮인글 :
게시글 주소 :
https://www.doch.kr/menu02_03/35810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97 아름다운 기독교(4) “한나와 엘가나의 아름다움” (삼상2:1~10)2024. 2. 25 서종율목사 2024-02-25 569
496 아름다운 기독교(3) “기생 라합의 아름다움” (수2:1~24/6:22~25) “2024. 2. 18 서종율 목사 2024-02-18 547
495 아름다운 기독교(2) “하나님의 아름다움”(창1:1~31/행2:42~47)2024. 2. 11 서종율 목사 2024-02-11 532
494 “아름다운 크리스천” (시편8:1,9/고전13:1~13/왕하5:1~27) 2024. 2. 4 서종율 목사 2024-02-04 536
493 여호와이레(3) “눈을 열어 보게 하소서” (열왕기하6:6~23) 2024. 1. 28 서종율 목사 2024-01-28 537
492 그리스도의 사랑 (고린도후서 5:13~15) 2024. 1. 21 이진석 선교사(아마존) 2024-01-21 492
491 “여호와 이레의 하나님(2)” (에스더6:1~10) 2024. 1. 14 서종율 목사 2024-01-14 523
490 “여호와 이레의 하나님” (창세기 22:1~22) 2024. 1. 7 서종율 목사 2024-01-07 510
489 “에벤에셀 하나님” (사무엘상7:1~14) 2023. 12. 31 서종율 목사 2024-01-01 482
488 채워진 빈방을 통해 (5) “사가랴/마리아/요셉” 2023. 12. 25 서종율 목사 (눅1:5~25/1:26~38/마1:18~25)   2023-12-29 502
» 빈 방의 절박함 (4) “수로보니게 여인/바디매오/혈류증여인/베드로” (고전3:16~17/고후5:17/갈2:20) 2023. 12. 24 서종율 목사 2023-12-24 499
486 빈 방(3) “골리앗/사울/다윗” (요1:12/계3:20/눅2:7/마8:20) 2023. 12. 17 서종율 목사 2023-12-17 451
485 "주 안에서 뿌리를 내려 세워라" (골로새서2:6~7) 2023. 12. 10 나까다이 가까오 목사 2023-12-10 530
484 “빈 방 있습니까?”(2) (룻기1:6~14) 2013. 12. 3 서종율 목사 2023-12-03 431
483 “빈 방 있습니까?”(1) (요1:12/계3:20/눅2:7/마8:20) 2023. 11. 26 서종율 목사 2023-11-26 433
482 “물질을 잘 나누는 법” 마태복음6:24 2023. 11. 19 기일혜 작가 2023-11-19 419
481 거룩 우선의 사람들(7) “거룩의 파장을 일으키자”(열하5:1~14/창41:37~40/행2:43~47) 2023.11.12 서종율 목사 2023-11-12 426
480 거룩 우선의 사람들(6) “루디아, 빌립보 간수” (행16:1~10/11~15/16~34) 2023. 11. 5일 서종율 목사 2023-11-05 449
479 “열매를 원합니다.” (요한복음15:1~8) 2023. 10. 29 김형윤 목사(순회선교사) 2023-10-29 206
478 “하나님의 단 한 가지 소원” 눅15:1~32/마28:19~20/딤후4:1~8 2023. 10. 22 서종율목사 2023-10-22 4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