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 회 칼 럼

HOME > 설교와칼럼 > 목 회 칼 럼

사랑한다는 말은

가시덤불 속에 핀 하얀 찔레꽃의

한숨 같은 것.

 

내가 당신을 사랑한다는 말은

한 자락 바람에도 문득 흔들리는 나뭇가지.

 

당신이 나를 사랑한다는 말은

무수한 별들을 한꺼번에 쏟아 내는

거대한 밤하늘이다.

 

어둠 속에서도 훤히 얼굴이 빛나고

절망 속에서도 키가 크는

한 마디의 말.

 

얼마나 놀랍고도

황홀한 고백인가.

 

우리가 서로

사랑한다는 말.

 

 

~이해인~

조회 수 :
31
등록일 :
2020.05.03
14:40:27 (*.187.146.55)
엮인글 :
https://www.doch.kr/355795/8fa/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s://www.doch.kr/menu02_01/35579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21 헌신의 기도 2020-06-07 22
320 그 사람을 가졌는가 2020-06-03 27
319 언더우드의 기도 중에서 2020-05-24 28
318 주님의 궁전 뜰 사모합니다. 2020-05-17 27
317 작은 기쁨 2020-05-10 32
» 황홀한 고백 2020-05-03 31
315 부활 단상 2020-05-01 30
314 하나님은~ 나는~ 2020-04-21 33
313 기쁨이란 2020-03-15 51
312 목자의 노래 2020-02-23 47
311 앙망(仰望)은 2020-02-16 46
310 하늘 샬롬 2020-02-12 43
309 예수님을 만나세요. 2020-02-04 52
308 아름다운 말 ‘열 글자’ 2020-01-28 51
307 감사도 습관이다. 2020-01-22 46
306 “새 술은 새 부대에” (누가복음5:36~39) 2020. 1. 12 서 종 율 목사 2020-01-13 45
305 ~ 쉬운 길 딱 하나 ~ 2020-01-13 42
304 감사도 습관이다. 2020-01-02 40
303 우리가 주님께 2020-01-02 22
302 마리아의 찬송 2020-01-02 20